카카오뮤직 과거 '프사' 해프닝…"수정 가능"
입력 : 2020-01-21 17:45:23 수정 : 2020-01-21 17:45:2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뮤직 프로필에 과거 사진이 올라가 있는 것이 화제가 되며 이용자가 몰리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카카오는 프로필 사진 수정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뮤직은 전날 오후 9시20분~10시30분 갑작스러운 트래픽 증가로 긴급 서버 점검에 나섰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카카오뮤직에 과거 프로필 사진이 뜬다"는 글이 올라온 것이 발단이었다.
 
카카오는 서비스 오류가 아니라고 밝혔다. 과거 이용자들이 처음 카카오뮤직을 가입할 때 등록한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현재도 남아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뮤직은 지난 2013년 출시됐지만 2016년 카카오의 멜론 인수 이후 큰 주목을 받지 못한 음악 서비스다. 카카오 관계자는 "서비스 오류가 아니며 프로필 사진 수정은 언제든 가능하다"고 말했다.
 
카카오뮤직에 과거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지며 카카오뮤직 트래픽이 급증했다. 사진/앱 캡처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