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공인 경쟁력 강화에 493억원 투입
개별 소공인 제품·기술가치 향상 및 판로개척 지원 추진
입력 : 2020-01-21 12:00:00 수정 : 2020-01-21 12:0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숙련된 기술로 의류봉제, 금속가공업 등을 영위하는 소규모 제조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해보다 18% 늘어난 493억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제조업의 모세혈관이나 규모의 영세성, 고령화,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이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2020년 소공인 지원 시행계획에 따라 복합지원센터·공동기반 시설 구축(지자체 대상)과 판로개척 및 기술지원 사업(소공인 대상) 등에 대한 공고를 하고 오는 22일부터 사업 신청을 받는다.
 
올해 소공인특화지원 계획으로는 우선 소공인 집적지에 스마트장비를 구축하고 제품·디자인 개발과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까지 일괄 지원할 수 있는 복합지원센터  3곳을 선정해 혁신성장 거점 구축을 추진한다.
 
또한 집적지별 다양한 수요에 대응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공동기반시설 8곳을 신규로 선정하고, 집적지 내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소공인의 발전기반을 조성한다.
 
성장잠재력을 갖춘 소공인이 판로 개척과 온라인 수출 등을 통해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유통플랫폼과의 협력도 지원한다. 온·오프라인몰 입점, 전시회 참가, 방송광고 제작 등 바우처 방식의  맞춤형 판로 지원을 통해 매출 확대를 꾀한다.
 
아울러 수작업 위주의 공정 개선, 재고 관리 등 낙후된 작업현장에 대한 개선을 희망하는 소공인을 발굴해 사물인터넷 센서 등 제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전국 34곳의 특화 지원센터를 운영해 기술 및 경영 교육, 컨설팅, 자율사업 등 지역·업종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사업을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제조업의 뿌리인 소공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역량을 제고하고 자생력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