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성윤·심재철 사퇴해야…특검도 추진"
입력 : 2020-01-20 18:18:01 수정 : 2020-01-20 18:18:0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부임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또한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검장은 청와대 압수수색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조국(전 법무부 장관)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심 부장은 연구관에 (조 전 장관) 무혐의 보고서를 써오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며 이 지검장과 심 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특히 "문재인정권의 검찰 대학살이 정권 범죄 은폐용이고, 수사 방해용이었음이 확인된 것"이라며 "한국당은 심 부장의 '권력 농단'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법무부는 오늘 검찰 인사위원회를 열어 중간 간부를 교체한다고 하고, 내일은 검찰 직제개편안을 국무회의에서 상정한다고 한다"며 "이는 검찰 2차 대학살을 밑받침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검란에 대해 역대 대한변협 회장 5명과 고위 간부 검사 130명이 법치 유린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도 민심 이반의 목소리"라며 "미국 같으면 사법방해죄로 탄핵감"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한 과장급 검사의 상가에서 검사들 사이 조 전 법무부 장관 문제로 고성이 오간 사실이 알려진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양석조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이 직속 상관인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에게 "네가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라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