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에 육포 선물 보낸 한국당…긴급 회수 소동
입력 : 2020-01-20 11:21:50 수정 : 2020-01-20 11:21:5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황 대표의 선물은 육포였다. 선물은 조계종 사서실장과 중앙총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달됐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경북 영천시 청통면 대한불교조계종 10교구 본사 은해사에서 열린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조계종은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일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일 당혹을 금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뒤늦게 조계종에 육포가 선물된 것을 파악하고,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측은 다른 곳으로 가야 할 육포가 잘못 배송됐다고 해명했다.
 
앞서 황 대표는 과거에도 종교계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시비를 일으켰다.
 
당시 조계종은 공식 성명을 통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고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