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수은 행장, 광주지역 소부장 강소기업 현장방문
방 행장 "원천기술 확보위한 자금 지원할 것"
입력 : 2020-01-15 15:56:06 수정 : 2020-01-15 15:56:06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새해 첫 현장 소통행보로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중소기업을 찾았다.
 
방문규 행장은 14일 광주 소재 유무선통신장비 부품 제조업체인 '오이솔루션'을 방문해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오이솔루션은 5세대(5G) 이동통신 핵심부품인 광트랜시버와 스마트 트랜시버 등을 제조·수출하는 강소기업이다. 최근 이 기업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협업해 광트랜시버 원가의 약 30%를 차지하는 광소자(레이저다이오드)의 국산화를 추진 중이다. 제품개발이 완료돼 상용화되면 일본·미국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는 광소자의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방문규 수은 행장이 14일 오후 신년 첫 현장소통행보로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소부장 분야의 강소기업 오이솔루션을 찾아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 방문규 수은 행장. 사진/ 수출입은행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는 "글로벌 Top 5 통신장비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세계 최초 분야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5G 이동통신용 광트랜시버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면서 "세계시장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우뚝서기 위해선 제품의 연구개발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문규 행장은 "소재·부품·장비산업분야 우량 중소중견기업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M&A 및 R&D, 시설투자 등에 필요한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수은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앞서 방 행장은 지난해 11월 거래기업 및 수은 부산지점, 창원지점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금융지원을 독려하는 등 현장 소통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수은은 올해 소재·부품·장비업종에 18조5000억원의 정책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문규 수은 행장이 14일 오후 신년 첫 현장소통행보로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소부장 분야의 강소기업 오이솔루션을 찾아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 박환 오이솔루션 부사장, 방문규 수은 행장. 사진/ 수출입은행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