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우크라이나 여객기에 미사일 발사" 인정
이란 국영TV, 군사 성명 보도…"의도치 않게 인간의 실수로"
입력 : 2020-01-11 13:36:27 수정 : 2020-01-11 13:36: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란 군 당국이 테헤란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건과 관련해 미사일로 인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11일 이란 국영TV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군사 성명을 보도했다. 이란은 성명을 통해 "의도하지 않게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했으며 인간의 실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련된 당사자들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란 테헤란 인근에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해 잔해가 흩어져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8일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했다가 추락해 탑승자 176명이 모두 사망했다.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 폭살에 대한 보복으로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기지에 미사일을 발사한지 몇 시간 만에 발생한 일이었다.
 
이 때문에 이란의 격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란은 그동안 기체 결함 탓이라며 미사일 발사를 부인해 왔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