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홍준표·김태호 향해 "전략지역 진출 당부"
입력 : 2020-01-10 15:57:03 수정 : 2020-01-10 15:57: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영남권에서 총선을 준비 중인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향해 "당에 많은 기여를 하신 분들이 총선에서 전략적 요충지로 많이 진출해서 전체적으로 우리 당이 승리하는 데 이바지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종합교육관에서 열린 '한국당 경남도당 신년인사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에 대해 당의 험지 출마 요구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이나 경남 쪽으로 출마의 뜻을 밝혔다. 김 전 지사도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로 출마 행보를 하는 중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보수통합 문제와 관련해선 "정권의 잘못된 부분을 우리가 잘 막아내 이번 총선 때 승리하도록 힘을 모으겠다"며 "헌법 가치를 함께 하는 모든 정치 세력들과 뭉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게 대의"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이 백의종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데 대해선 "지금은 우리와 가치를 공유 하는 보수 정치 세력들이 함께 해야 한다"며 "그 가치를 분명히 지키고 유지하자는 측면에서 (유 의원과)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 인사 등 문재인정권의 국정 운영에 대해 규탄하고 내년 총선에서 힘을 모아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올해 우리의 공통된 목표는 문재인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