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직장인 76.3% "주52시간 찬성"
10명 중 4명은 "현 직장이 올해 시행하진 않을 것"
입력 : 2020-01-08 08:32:57 수정 : 2020-01-08 08:32: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올해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에 주52시간 근무제가 유예 기간을 전제로 시행되는 가운데, 중소기업 재직자 다수가 제도 시행에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실제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선이 상당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종업원 300인 미만 기업에 종사 중인 직장인 1180명에게 ‘주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에 대한 입장’을 설문해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0명 중 7명이 넘는 응답자(76.3%)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1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소기업 주52시간제 시행을 위한 보완 대책을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단연 ‘정시 퇴근 문화가 정착될 수 있어서’(62.9%,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취미생활 및 자기계발을 할 수 있어서’(46%), ‘충분한 휴식으로 건강이 좋아질 것 같아서’(41.3%),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36.7%), ‘업무 집중도 및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33.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부정 입장인 이들은 이유로 ‘임금이 줄어들 것 같아서’(50.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계속해서 ‘편법적인 방법을 적용, 어차피 제대로 시행이 안될 것 같아서’(40.7%), ‘근무 강도가 강해질 것 같아서’(25.7%), ‘집으로 일을 가져가서 해야 할 것 같아서’(20.4%), ‘질 나쁜 일자리만 늘어날 것 같아서’(17.9%) 등을 들어, 임금 이슈 외에도 실질적인 근무시간이 줄어드는 데 대한 의문이 큰 것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 직장인의 주52시간 부정 의견 이유. 자료/사람인
 
전체 응답자 중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올해부터 주52시간 근무제를 지킬 것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56.4%였다. 그 이유로는 ‘법령으로 시행되는 것이어서’(53.2%, 복수응답)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이어 ‘회사 문화가 제도를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어서’(26%), ‘사회적으로 워라밸을 중시하는 분위기여서’(22.2%), ‘관련 제도 도입, 경영 상 변화 등 준비가 돼 있어서’(21.9%) 등이었다.
 
이에 반해 올해에도 주52시간 근무제를 준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직장인은 ‘기업 문화, 경영진 마인드가 초과근무를 권장해서’(39.7%, 복수응답)를 이유 중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인사, 경영 상 제도가 준비되지 않아서’(34.8%), ‘유예기간이 주어져서’(33.1%), ‘재정 상황 등 추가 채용에 여력이 없어서’(32.5%) 등을 들었다.
 
이들 중 59.1%는 앞으로 평균 13개월 후면 현재 직장에서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정착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었으나, 40.9%는 ‘앞으로도 정착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