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연금공단 이사장 사퇴, 총선 출마
6일 대통령 사표 수리, 전북에서 출마할 듯
입력 : 2020-01-07 15:35:21 수정 : 2020-01-07 15:35:21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취임 2년2개월만에 4월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를 위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 
 
7일 청와대와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인 6일 김 이사장이 낸 사표를 수리했다.  
 
이로써 김 이사장은 지난 2017년 11월7일 16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뒤 임기 3년 중 10개월 가량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전북 전주 출신의 김 이사장은 19개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전주시 덕진구)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2016년 총선에서는 전주시 병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당시 정동영 국민의 당 후보에 989표 차이로 패배했다. 
 
총선 출마 발대식을 겸해 김 전 이사장은 오는 8일과 11일 서울과 전주에서 '김성주의 모두가 누리는 나라-더플랜' 출판기념회를 연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지난해 11월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다만 김 전 이사장은 현재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 남용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어서, 출마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김 이사장이 퇴임하면서 연금공단은 다음 이사장이 선임될때까지 기획이사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공단은 임시이사회를 소집해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신임 이사장 선임 절차에 들어간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지원자에 대한 서류·면접 심사를 통해 3~5배수 후보자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추천하고, 이를 바탕으로 복지부 장관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임명제청을 하는 절차를 밟는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