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일부 지지자들 국회 본관 난입 시도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열어…황교안 "여러분의 분노가 큰 영향 줄 것"
입력 : 2019-12-16 14:38:39 수정 : 2019-12-16 14:38:3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일부 지지자들이 16일 국회 본청 문 바로 앞까지 올라와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국회 방호직원, 경찰 등이 진입을 막아서면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이들은 패스트트랙 안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였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날 규탄대회엔 당원과 지지자들 수천여명이 모였다. 선거법·공수처법 강행 처리에 반대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도 몰렸다. 행사 시작 전 국회가 출입증이 확인된 사람만 통과시키고 있다는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로 인해 정문이 열리면서 지지자들이 본청 앞에 대거 집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대표는 몰려든 인파에 "여러분의 분노가 국회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여러분이 승리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애국시민 여러분을 보니 우리가 이겼다. 이 싸움은 오늘 끝날 싸움이 아니다"며 "이 정부의 굴복을 받아낼 때까지 싸워야 한다"고 했다. 다만 그는 "불법이 있으면 안 된다. 꼬투리가 잡힌다면 이 악한 정부에서 얼마나 폄훼하겠느냐"며 "합법적이고 평화적으로 모든 사람의 함성을 모아 제대로 된 싸움을 한 번 해보자"고 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회의 주인은 국민이다.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이 국회의 문을 걸어잠그는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앞으로도 싸우겠다. 국민들과 대한민국의 의회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행사 과정에서 규탄대회에 참석한 지지자들은 손팻말과 태극기, 성조기 등을 들고 국회 본청 계단 위로 몰려왔다. 일부 사람들은 국회 본청 안으로 밀고 들어가려다 경찰과 국회 관계자 등에게 제지 당했다. 한국당 측에서도 참석자들의 본청 진입을 말렸다. 참석자들은 '공수처 반대' '선거법 반대' 등 구호를 연이어 외치며 여당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일부 지지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공수처법 반대',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등이 적힌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