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내년도 예산안 합의하면 모든 일 잘 풀릴 것"
선 예산안 합의·후 필리버스터 철회 시사…"예산안 결과 지켜보자"
입력 : 2019-12-09 18:41:03 수정 : 2019-12-09 18:41: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9일 "여야 3당 간에 내년도 예산안이 합의되면 다른 모든 것들이 잘 풀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년도 예산안이 여야 3당 간사들간에 논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철회 여부에 대해선 "예산안이 합의 처리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그런 희망 속에서 합의안을 작성했다"며 "예산안이 합의 안 될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은 그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예산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내용을 모르니 간사 이야기를 듣고 예산 수정안을 어떻게 만들지를 논의 중"이라며 "그 결과를 봐야 한다"고 밝혔다. '필리버스터 철회를 안하겠다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동안에 4+1 협의체에서 예산안을 어떻게 했는지 파악하고 우리당이 합의처리할 수 있는지 검토해야 다음 단계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당초 심 원내대표는 10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을 심사하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는 조건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정기국회 안에 상정하지 않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했지만 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필리버스터 철회 여부에 대해 반발과 찬성하는 의견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의원총회에서는 필리버스터 철회 여부에 대해 확실히 결론짓지 못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