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오늘 문희상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할 것"
"민주당 하수인 국회의장 만나 무슨 이야기하나"…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불참
입력 : 2019-12-16 10:46:21 수정 : 2019-12-16 10:46:2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6일 "오늘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이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 신청을 불허할 경우 직권남용과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하겠다고도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의장이 예산안을 날치기 하는 등 의사 진행을 매우 편파적으로 진행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오전 11시 문 의장이 여야 교섭단체 대표들과 의장실에서 만나자고 했지만 만나지 않겠다"며 "헌정사상 유례없는 사나흘짜리 쪼개기 임시국회를 열자는 더불어민주당을 편드는, 민주당 하수인 국회의장을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나"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심각한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회법 정신에 맞게 임시회 회기를 30일로 하는 데 동의하면 한국당은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쪼개기 임시국회라는) 꼼수·비정상을 버리고 회기를 30일로 한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회기 결정은 합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의장이 끝내 불법을 저지르겠다고 하면 우리는 그를 직권남용과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며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 수용을 촉구했다.
 
아울러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가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법무부가 검찰 인사 작업에 돌입했다고 한다"며 "후보자 신분에서 추가 검찰 인사권까지 행사하겠다는 것은 불법도 보통 불법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사장 승진 인사는 통상 6~7월에 이뤄지고 검사장 승진 인사 후 5개월도 지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장관도 안 된 추 후보자가 사실상 검찰 인사를 주무르겠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힘을 빼기 위해 추 후보자를 앞세워 검찰 인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조국 가족비리 사건, 울산시장 공작 사건 등에 대한 수사에 제동을 걸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는 게 일반적 관측"이라고 주장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