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신소재 효성 '폴리케톤'. 서울시 수도계량기로 쓴다
"기존 황동 소재보다 납 함유량 적고 친환경적…베트남·인도·페루 등 글로벌 시장 개척 박차"
입력 : 2019-12-13 11:12:25 수정 : 2019-12-13 11:12:25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효성화학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신소재 ‘폴리케톤’이 동파 방지 효과를 인정받아 서울시 등 수도계량기에 적용된다고 밝혔다. 
 
13일 효성에 따르면,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9월 수도계량기 제작업체인 삼성계기공업으로부터 폴리케톤 수도계량기 2만3000개를 도입했다. 효성화학과 삼성계기공업은 내년 상반기 중 서울시에 추가 납품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 연간 수요(약 250만개)의 30%를 폴리케톤 수도계량기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삼았다.
 
폴리케톤은 기존의 황동 소재보다 열전도도가 약 200분의 1로 낮아 기존 황동으로 제작한 수도계량기 보다 동파에 강하다는 설명이다. 효성은 “실제 영하 20도의 동일 조건으로 황동과 폴리케톤 수도계량기를 비교 실험한 결과 황동 제품은 53분 뒤 동파된 반면, 폴리케톤 제품은 130분을 버텼다”고 밝혔다.
 
안전성도 있다. 최근 수도계량기 납 함유량 기준이 0.85% 이하로 개정된 데 이어 0.25% 이하까지 개정 움직임이 있는 등 안전기준이 강화되고 있다. 황동 수도계량기는 납 함유에 위해성 문제가 지속 제기됐지만, 폴리케톤 제품은 중금속 용출 염려가 없고 녹슬지 않아 기존 황동 수도계량기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아울러 폴리케톤은 일산화탄소(CO)가 원료인 친환경·탄소저감형 소재라는 설명이다. 폴리케톤 1톤을 생산할 때마다 대기오염의 주범인 일산화탄소가 약 0.5톤 감소하는 꼴이다.
 
효성은 효성중공업의 아파트 ‘해링턴 플레이스’도 폴리케톤 수도계량기를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효성은 “삼성계기공업, 그린플로우, 신동아전자, 신한메카트로닉스는 2016년부터 전국의 해링턴 플레이스 1만2000여세대에 폴리케톤 수도계량기를 납품했다”며 “현재까지 해링턴 플레이스에 적용된 폴리케톤 수도계량기에서 단 1건도 동파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 개척에도 나서고 있다. 효성화학과 삼성계기공업은 지난 10월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물·하수·폐기물·재활용 전시회(IFAT INDIA 2019)’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물 산업 전시회 (VIET WATER 2019)’에도 함께 참가했다. 효성화학과 신동아전자는 베트남과 인도에서 폴리케톤 수도계량기의 성능 인증을 취득했으며, 페루와 말레이시아에도 성능 인증에 힘쓰고 있다. 폴리케톤으로 수도계량기를 제작하는 위지트에너지 역시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에 폴리케톤 수도계량기를 납품하고 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 독자 기술로 탄소섬유를 국산화한 것과 더불어 폴리케톤 같은 신소재 개발에도 주력해 소재 강국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인도 뭄바이 봄베이전시센터에서 열린 ‘인도 뭄바이 물·하수·폐기물·재활용 전시회(IFAT India 2019)’에서 효성화학 직원들이 현지 바이어와 상담하는 모습. 사진/효성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