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영 효성 사장, 섬유의 날 '금탑산업훈장' 수훈
전문 경영인으로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 세계 1위 도약 주도
46년 넘게 섬유산업만을 위해 헌신한 화섬업계 산증인
입력 : 2019-11-11 11:00:00 수정 : 2019-11-11 11:00:00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사장. 사진/효성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김규영 효성 사장이 11일 ‘제 33회 섬유의 날 기념식’ 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는다고 밝혔다. 
 
금탑산업훈장은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사람에게 주는 정부포상 가운데 가장 높은 등급이다.
 
김 사장은 효성 대표이사 겸 총괄사장으로서 글로벌 넘버원(No.1) 제품인 스판 덱스의 제조 기술을 자체 개발하고 제조 설비를 국산화해 한국 섬유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한 섬유업계 원로 가운데 한 사람이다.
 
김 사장은 또 테크니컬 서비스센터(Technical Service Center)를 설립해 품질과 생산 안정화를 이끌어 효성의 핵심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로 도약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이와 함께 효성이 독자 개발한 ‘꿈의 신소재’ 탄소섬유의 공정안정화에 기여하는 등 국가 첨단 소재 산업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김 사장은 1948년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고와 한양대 섬유공학과를 졸업하고 1972년 효성그룹 전신인 동양나이론에 입사했다. 나일론 생산 담당을 시작으로 46년 넘게 효성에 몸담아 온 정통 ‘효성맨’으로, 섬유 및 산업자재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역임하면서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성장을 이끌어 온 화섬업계의 산증인으로 꼽힌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또한 양경일 효성티앤씨 울산공장 반장이 산업부장관상을, 박성준 효성티앤씨 구미공장 사원은 섬산련회장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는다. 
 
행사는 이날 오후 4시 섬유센터에서 열린다.
 
효성그룹 사옥. 사진/효성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