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 얼라이언스, 美 실리콘밸리 재단 설립
글로벌 표준화 활동 본격화
입력 : 2019-12-10 13:42:01 수정 : 2019-12-10 13:42:01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DID 얼라이언스가 DID(탈중앙화 ID) 글로벌 표준화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DID 얼라이언스(DID Alliance)는 DID 글로벌 기술표준 확립과 호환성 확보에 필요한 기술과 정책을 연구하는 테크니컬 워킹그룹(Technical WG)과 금융기관, e커머스와 같이 신원인증 수요가 높은 산업에 맞는 비즈모델을 연구하는 비즈니스 워킹그룹(Business WG)을 각각 출범시켰다고 10일 밝혔다.
 
테크니컬 워킹그룹은 이미 3회에 걸쳐 30여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기술표준 협의를 진행했고, 비즈니스 워킹그룹은 DID얼라이언스 코리아 주도로 20여개 기업이 참여해 산업별 비즈모델 연구 미팅을 4차례 진행했다. 미팅에서는 국내 DID 실증 서비스 선도사례인 병무청과 금융결제원의 구축 사례를 공유하면서, 다양한 서비스 시나리오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의 김영린 회장은 "내년 상반기 테스트넷(TestNet)을 시작으로 국내외 회원사들과 함께 다양한 시범서비스를 론칭할 것"이라며 "생체정보인증, DID 등 차세대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기술 표준 및 정책 제시로 글로벌 표준화 기구로서 자리매김하여 안전하고 편리한 신원인증 서비스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는 지난달 26일 중앙대 블록체인서비스 연구센터, LINC+사업단과 함께 '2020, 블록체인 기반 분산ID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회원사뿐만 아니라 DID에 관심 높은 기업, 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했으며, 금융결제원의 실증 사례와 글로벌 분산ID 발전 모델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월22일 열린 DID얼라이언스코리아 콘퍼런스. 사진=DID얼라이언스코리아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