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IOT·AI 스타트업' 육성…컨설팅·판로 개척 지원
'챌린지, 스타트업' 프로그램 운영…제품 개발, 상용화 등 전 과정 관리
입력 : 2019-12-09 16:37:34 수정 : 2019-12-09 16:37:3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은 상품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의 육성을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CSV) 프로그램 '챌린지 스타트업'을 진행한다고 9일 전했다.
 
'챌린지! 스타트업'은 IOT, AI 등 혁신 기술 기반의 상품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에게 제품 개발, 마케팅 등 전 과정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혁신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고 창업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CJ오쇼핑은 이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내년 초 ‘챌린지 스타트업’ 공모전을 열고 참여 기업 6곳을 모집한다. 육성 대상은 밀레니얼 고객을 대상으로 한 국내 제조 기반 리빙·디지털 신상품 및 IOT·AI 아이디어 상품이다. CJ오쇼핑은 선발된 스타트업을 서울산업진흥원 산하 기관인 ‘서울창업허브’와 함께 연간 1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브랜드로 육성해 나간다.
 
이번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하는 서울창업허브는 숙면 유도베개, 유아용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등 스타트업 상품 개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창업허브는 참여 스타트업에게 사업자등록이 가능한 사무공간과 3D프린터를 활용한 샘플 제작을 지원한다. 또한 해당 분야 R&D 전문가도 연계시키는 등 실질적 상품화를 도와주는 역할을 맡는다.
 
CJ ENM 오쇼핑 사옥 전경. 사진/CJ오쇼핑
 
기술 기반의 아이디어가 상품화에 성공한 이후에는 CJ오쇼핑이 마케팅, 품질, 판로개척 등 판매에 관한 모든 과정을 책임진다. 오쇼핑의 MD들이 상품 가격 결정과 구성, 패키징 등 상품 운영에 대한 검토를 할 예정이다. 판매촉진을 위한 마케팅 활동과 오쇼핑 자체 품질센터 역량을 활용한 품질과 기술 컨설팅도 지원한다. 
 
최종 상품이 나온 이후에는 CJ오쇼핑(TV홈쇼핑), CJ오쇼핑플러스(T커머스), CJmall(모바일 생방송) 등 오쇼핑부문이 보유한 다양한 판매 채널을 통해 해당 제품을 판매한다. 아이디어의 상품화→마케팅 및 상품운영, 품질 지원→판로지원→판매확대로 이어지는 전 단계에 걸친 지원이 되는 셈이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이번에 새로 발표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은 기존과 달리 판로 확대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CSV 사업 본연의 목적에 더 적합한 모델”이라며 “창업기업들이 ‘데스밸리’를 넘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CJ ENM 오쇼핑부문의 모든 역량을 활용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