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정부 분양가 상한제, 적지만 효과 '반짝'
입력 : 2019-12-06 18:35:09 수정 : 2019-12-06 18:35:09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앵커]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지역을 지정한지 한 달 정도가 지났습니다. 과연 어떤 효과가 나타났을까. 상한제로 묶인 서울지역 스물일곱개 동 매물 시세를 최용민 기자가 점검했습니다.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지정 한 달을 맞은 가운데 상한제로 묶인 서울지역 스물일곱개동의 매물 시세가 한달 만에 모두 약보합세로 돌아섰습니다. 시세는 호가를 기준으로 실 거래가를 반영해 작성한 수치로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6일 부동산114 사이트를 살펴본 결과 지난 11월 6일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지정을 기점으로 규제 지역의 매매 시세 상승폭이 모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특정 지역은 시세 상승률이 멈추는 등 이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먼저 강남구 대치동과 역삼동은 지난 11월 1일 기준 각각 0.45%, 0.13%였던 시세 상승률이 11월 29일 기준 0.11%, 0.07%까지 줄었습니다. 특히 압구정동과 송파구 가락동, 방이동, 오금동 등은 분양가 상한제 발표 직전인 지난 11월1일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지난 11월 29일 기준 상승세가 모두 멈췄습니다. 송파구 문정동은 11월25일과 29일 2주 연속 0%를 기록 중입니다.
 
8개동이 지정된 강남구와 송파구는 전체 시세도 하락세 입니다. 지난 11월 1일 기준 각각 0.31%, 0.51%였던 시세 상승률이 11월 29일 기준 0.06%, 0.08%까지 하락했습니다. 그동안 시세 상승을 주도했던 이들 지역이 주춤하면서 서울시 전체도 움츠러드는 양상입니다. 서울시 전체 상승률은 같은 기간 0.35%에서 0.12%로 약화됐습니다.
 
이는 분양가 상한제를 비롯해 정부가 추가 대책을 예고하는 등 강도 높은 규제 정책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면서 반사이익 논란이 일었던 양천구 목동과 경기도 과천, 동작구 흑석동 등도 예상을 빗나갔습니다. 
 
정부가 언제든 분양가 상한제 추가 지정 가능성을 밝히면서 시장이 위축된 것으로 보입니다. 목동은 11월1일 기준 매매가 상승률이 0.68%였지만 11월29일 0.19%가 됐고, 과천시도 0.91%에서 0%로 둔화됐습니다. 흑석동은 아예 0.21%에서 -0.11%로 꺾였습니다. 
 
뉴스토마토 최용민입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