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소재·부품 기업 대상 금융지원
기술보증기금-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와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19-12-06 14:26:54 수정 : 2019-12-06 14:26:54
사진/기업은행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기업은행이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와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소재·부품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로부터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은 기업 중 혁신성과 성장성을 갖춘 기업으로 기보의 기술평가를 통해 결정된다.
 
기업은행은 대상 기업에게 기보의 보증서를 담보로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대출 금리를 최대 1.3%포인트 감면한다. 기보는 보증서를 발급하고, 보증료를 연 0.3%포인트 감면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소재·부품 기업에 대한 지원은 수출규제 대응을 넘어 기술독립 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며 "이들 기업이 혁신적인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