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은행권 '공모 신탁판매 허용' 요구 거부
공모형 신탁과 사모형 신탁 구분 어려워
입력 : 2019-12-02 15:11:53 수정 : 2019-12-02 15:11:53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당국이 공모 상품을 담은 신탁을 판매를 허용해달라는 은행권의 요청을 거부하기로 했다. 앞서 금융위는 해외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대책으로 최대 원금손실이 20~30%를 넘는 고난도 사모펀드와 신탁을 은행에서 판매하지 못하도록 결정한 바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2일 "공모 상품을 담은 신탁판매를 허용해 달라는 은행 측의 요청이 있었지만 거절하기로 했다"며 "공모펀드를 담았다고 해서 신탁이 공모상품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DLF 제대개선 방안으로 고난도 사모펀드 뿐 아니라 고난도 신탁 상품도 은행에서 팔지 못하도록 규제했다. 고난도 신탁이 사실상 은행이 권하는 포트폴리하는 대로 운용돼 있어 고난도 사모펀드 만큼 운용에 대한 제한이 없다고 보고 있다. 안정적 성향이 강한 은행 고객 특성과는 상반된다는 취지다. 
 
앞서 은행들은 공모펀드를 담은 신탁 상품을 고객들에게 판매해달라고 요청해왔다. 이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신탁은 사실상 사모라고 하는데, 신탁을 공모와 사모로 분리할 수 있다면 장려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당국은 신탁을 공모로 구분할 수 없다고 판단해  결국 은행의 요청을 거절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이달 말까지 업계 의견 수렴을 마치고 DLF 대책 최종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금웅당국은 2일 공모형 신탁 판매를 허용해달라는 은행권의 요청을 거부하기로 했다. 사진은 서울 정부청사 소재 금융위 모습.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