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리니지M' 넘다…2년반만에 바뀐 매출 1위
입력 : 2019-12-01 17:27:30 수정 : 2019-12-01 17:27:3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엔씨소프트가 지난달 27일 내놓은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이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1위에 올랐다. 엔씨 '리니지M'이 약 2년 5개월 동안 유지하던 1위 자리를 같은 회사 후속작이 잡은 셈이다.
 
1일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순위에 따르면 리니지2M이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출시 첫날 매출 순위 4위에 올랐던 이 게임은 주말을 지나며 본격적으로 이용자를 확보하며 순위를 올렸다. 애플 앱스토어 1위는 출시 후 9시간 만에 차지했다.
 
그동안 구글플레이 매출 부동의 1위는 엔씨 리니지M이었다. 리니지M은 엔씨의 대표 PC온라인 게임 '리니지'를 모바일로 옮겨온 게임으로, 지난 2017년 6월 출시 후 2년 5개월 동안 1위 자리를 수성했다. 그러나 이날 리니지2M이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1위에 오르며 같은 회사 게임간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리니지2M은 엔씨가 지난 2003년 출시한 PC MMORPG '리니지2'를 모바일로 구현한 게임이다. △4K 초고화질(UHD) 3차원(3D) 그래픽 △충돌 처리 기술 △심리스 로딩 △1만명 규모의 전투가 가능한 원채널 오픈 월드 등이 주요 특징이다. 리니지2M 사전예약에는 738만명의 이용자가 몰려들며 업계 사전예약 최고 기록을 세웠다.
 
엔씨소프트가 지난달 27일 출시한 신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2M'. 사진/엔씨소프트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