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때문에 괴멸될 것"
(김현의 '현金' 정치) 김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 대담
입력 : 2019-11-28 16:43:08 수정 : 2019-11-28 16:50:07
 
 
 
※인터뷰의 저작권은 뉴스토마토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앵커]

오늘 김현의 현금정치에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저지 발언'과 '단식 농성' 끝에 병원으로 후송된 같은 당 황교안 대표 얘기를 준비했습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 나오셨습니다.
 
그래픽/최원식·표영주 디자이너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내년 4월 총선 전에는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아 달라."
 
[질문]
 
-우선 나경원 원내대표의 이 발언, 어떻게 총평하십니까.
 
-비공개 의원총회 내용이 원래 이렇게 밖으로 나오고 합니까.
 
-놀라운 것은 나 원내대표가 직접 이 발언을 했다는 겁니다. 
 
그래픽/최원식·표영주 디자이너
 
-나 원내대표 입장은 "미 당국자에게 미북정상회담을 총선 전에 열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번 3당 원내대표 방미 과정에서 미 당국자에게 미북회담 시기와 관련한 어떠한 요청도 한 바 없다"고 했고요. 다만, "금년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지난 지방선거 전일 개최된 제1차 싱가폴 미북정상회담과 같이 또 다시 총선직전 정상회담이 개최된다면 한반도 안보에도 도움되지 않고 정상회담의 취지도 왜곡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는 건데, 부정하고 있는 '요청'과 긍정한 '우려 전달', 서로 달리 봐야 하는 걸까요.
 
-어제 밤에 나온 청와대 반박이 사실 관계 확인 없이 너무 서둘렀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그래픽/최원식·표영주 디자이너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