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우리 모두가 황교안"…한국당 릴레이 단식 움직임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 단식 돌입…"황 대표 구급차 실려갔는데 청와대 전화 없어"
입력 : 2019-11-28 10:14:03 수정 : 2019-11-28 10:14: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8일 "황교안 대표의 단식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라며 "오늘부터 우리 한국당에서 이 단식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결국 의식마저 잃는 극한의 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의식은 회복되었으나 단식에 따른 악화된 건강은 위중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황 대표에 이어 한국당 내 의원들의 릴레이 단식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날 오전 1시부터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에 돌입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끝내 제1 야당의 절규와 호소를 이렇게 비정하게 외면할지 묻고 싶다"며 "구급차에 실려 가는 야당 대표를 보고 전화 한 통 없는 청와대"라고 비판했다. 또한 "사람보다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칼날이 먼저고 사람보다 국회의원 의석수 몇개가 먼저인가"라며 "조롱하기 바쁘더니 그제야 마지못해 오는 면피 방문을 보며 정치에 환멸을 느꼈다. 야당을 멸시와 증오의 대상으로 여기는 정권의 모습에 좌절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언제까지 야만 정치를 할 것이냐. 줄줄이 터져 나오는 권력형 게이트 소식에 국민들은 공수처를 근본적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제발 불법 패스트트랙 폭거를 멈추고 공정과 대화의 정치를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