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선거법 부의는 명백한 불법…금수만도 못한 정치"
입력 : 2019-11-27 10:30:30 수정 : 2019-11-27 10:30:3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7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의 본회의 부의에 대해 "정체불명 선거제, 민심왜곡 선거제, 위헌적 선거제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부의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대한민국 헌정질서가 오늘 또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 불법 패스트트랙 폭거가 질주하느냐, 잠시나마 멈추느냐 기로에 선 오늘이다. 1년 내내 헌법 붕괴 위기가 계속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불법 국회의장의 오명을 뒤집어쓰지 말라"고 촉구했다. 선거법 처리 공조 움직임을 보이는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을 향해선 "선거제 개편을 한마디로 시장통 흥정만큼도 못하는 수준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제1야당 대표가 목숨 내놓고 투쟁하고 있다. 진즉 병원에 실려 가야 할 위중한 상황임에도 정말 온몸으로 목숨을 걸고 '제1야당의 이야기를 들어달라', '국민 절반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기어이 부의를 강행하는 것은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모든 것의 끝은 누구겠나.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소위 흥정해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불법의 연속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황교안 대표와 말씀을 나누셔서 불법으로 점철된 헌정사가 완전히 침탈되는, 자유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가 완전 붕괴하는 상황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