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아세안회의서 부산공장 생산 '트위지'홍보
입력 : 2019-11-26 11:19:07 수정 : 2019-11-26 11:19:0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기업 관계자와 공무원을 대상으로 부산공장과 이곳에서 생산하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소개했다.
 
르노삼성은 지난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산업시찰 프로그램 일환으로 부산공장 조립라인과 트위지 생산라인을 소개하는 탐방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탐방은 부산공장을 소개하고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르노삼성은 부산시, 동신모텍과 협력해 스페인 바야돌리드에 있던 트위지 생산라인을 옮겨와 지난 10월부터 생산 중이다.
 
르노삼성은 지난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기업 관계자와 공무원을 대상으로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트위지'를 알렸다. 사진/르노삼성
 
이날 참석자들은 자동화한 부산 조립공장과 트위지 생산라인을 살펴봤다.
 
이해진 르노삼성 제조본부장은 "르노삼성이 국가적 행사에 참여해 부산 지역 대표 제조기업으로 미래 모빌리티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를 넘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이끌 수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 탐방 프로그램에 참석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업 관계자와 공무원. 사진/르노삼성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