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한-아세안 행사장에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전시
입력 : 2019-11-25 16:31:46 수정 : 2019-11-25 16:31:46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25~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한다. 
 
이번 쇼케이스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한-아세안 비즈니스 엑스포’의 행사 중 하나다. 오는 27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경제 및 산업 전반에 대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서는 ‘미래’와 ‘상생’을 주제로 스마트농업, 미래환경에너지, 스마트라이프, 미래 모빌리티 등 4개 혁신 산업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모델을 살펴볼 수 있다.
 
쇼케이스 기간 동안 르노삼성은 미래 모빌리티관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3대를 전시한다. 트위지는 작은 몸집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새로운 개념의 차량이다. 
 
르노삼성이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한다. 사진/르노삼성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충전이 가능하다.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를 할 수 있어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 노후차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겪고 있는 아세안 국가들에게 미래 모빌리티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은 지난해 12월 부산시 및 지역기업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르노삼성은 25일 한-아세안 정상회담에 참석한 각국 CEO와 기업관계자, 공무원 등을 초청해 부산공장의 트위지 생산라인을 소개하는 탐방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르노 트위지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청사진을 보여줄 수 있는 차량으로 특히 아세안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행사가 각국 대표들에게 트위지에 대한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르노삼성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