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국산신약 30호 '케이캡' 태국 진출
중국·베트남·인니·중남미 이어 진출 영역 확대
입력 : 2019-11-21 16:09:51 수정 : 2019-11-21 16:09:5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CJ헬스케어가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이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남미 17개국에 이어 태국에 진출한다.  
 
CJ헬스케어는 지난 20일 태국 방콕에서 현지 제약사 '폰즈케미칼'과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CJ헬스케어는 폰즈에 케이캡정 완제품을 10년 동안 공급한다. 태국 현지에서 케이캡정은 허가 절차를 거쳐 오는 2022년경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폰즈는 제산제, PPI계열 개량신약 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들과 주사용수, 점안제 등 다양한 질환 군의 개량신약, 제네릭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제약사다. 주사용수, 점안제의 경우 활발한 영업,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 1위 제품으로 육성할 만큼 영업력에 강점을 갖고 있다. 폰즈는 주사용수, 점안제 등을 시장 1위로 키워낸 전력을 바탕으로 케이캡정 또한 태국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의 대표 치료제로 키워내겠다는 계획이다. 
 
강석희 CJ헬스케어 대표는 "국내 최초 P-CAB 계열 신약 케이캡정을 태국에도 선보이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해외시장 진출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쳐 케이캡정을 Korea No. 1 신약으로 육성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국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은 대표 계열인 PPI 계열을 기준으로 지난해 약 7600만달러(약 912억 원) 규모를 보였다. 
 
강석희 CJ헬스케어 대표(왼쪽)와 파냐 폰즈 대표가 계약 체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콜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