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투쟁 돌입…"지소미아 종료·공수처·선거법 철회 촉구"
청와대 앞에서 대국민 호소문 발표…국회로 이동해 단식 이어가기로
입력 : 2019-11-20 16:21:19 수정 : 2019-11-20 16:21:1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절체절명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죽기를 각오하고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더 이상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자유 민주주의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향해 단식 해제의 조건으로 △지소미아 종료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내걸었다. 황 대표는 이러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에서 단식 투쟁에서 앞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대한민국 안보에 있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폐기라는 안보 갈등으로 뒤바꾼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 더 큰 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넣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과 미국이 가세한 경제·안보 지각 변동은 대한민국 일터와 기업, 해외 투자자들을 요동치게 할 것"이라며 "그 충격은 우리 가정의 현관문을 열고 우리 안방까지 들어올 것이다. 다른 누군가의 문제가 아닌 우리 국민 개개인의 문제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공수처법과 관련해선 "힘 있는 자, 고위직을 법에 따라 벌주자는 선의의 법이 결코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에 반대하는 자, 문재인정권의 안보정책에 반대하는 자들을 탈탈 털어 결국 감옥에 넣겠다는 악법 중의 악법"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문재인 시대의 반대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반대자들은 모조리 사법정의라는 이름으로 처단하겠다는 법이 바로 공수처법"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이를 '좌파 독재법'이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핵심으로 하는 선거법에 대해선 "국민 표를 도둑질해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과 그에 야합한 세력들의 연합으로 국회를 장악하고 개헌선까지 넘어가는 것을 어떻게 양심을 가진 정치인으로 두고볼 수 있겠느냐"며 "지난 2년 반도 이토록 고통의 절규를 한 국민에게 어떻게 이와 똑같은 25년, 50년, 100년을 더 살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국회에서 단식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당초 분수대 앞에서 계획했는데 관계 규정을 보니까 안 된다"며 "법을 어길 수 없어 단식 시작은 여기에서 하고 국회로 장소 옮길까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에서 단식 투쟁에 돌입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