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참여 정책 제안·결정 장 열린다
경기도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 준비
입력 : 2019-11-19 15:32:34 수정 : 2019-11-19 15:32:34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도민이 직접 참여해 정책을 제안하고 결정하는 장이 마련된다. 경기도는 내달 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처음 열리는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를 통해 주민참여와 소통에 대해 논의하고, 토론과 숙의를 통해 의사가 결정되는 행정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현대 행정의 패러다임이 주민을 고객으로 바라보는 관리주의 모형에서 능동적 협치 주체로 바라보는 주민 협치 모형으로 발전하는데 주목하고 있다. 서남권 소통협치국장은 이번 행사 준비 배경에 대해 “경기도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 토론과 합의 과정의 중요성도 날로 증가하고 있다”며 “형식이나 절차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목소리를 공유할 수 있는 도민 참여공간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새로운 주민 참여공간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스웨덴 ‘알메달렌’과 덴마크 ‘폴케뫼데’ 행사를 모델로 삼았다. 서 국장은 “국가나 지방정부 차원의 사회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다른 관점을 가진 다양한 집단 간 소통의 장이 구축될 필요가 있다”며 “기회의 평등과 도민의 참여 활성화 도모를 위해 도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다양한 형식의 제1회 축제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 국장은 “올해 처음 시도되는 경기도민 정책축제가 도민참여 및 소통과 공감의 모범적 사례로 지속성장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 주도의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한발씩 발전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민 정책축제는 ‘경기도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 가능한 민주주의’라는 비전 아래 △도민 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지속 가능한 정책 참여 확산 △숙의민주주의 기반 조성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4일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조직위원들과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행사 첫날 개막식에서는 비전에 대해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이 진행된다. 시군협의체 활성화와 도-시군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해 도민 주도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고, 온라인 의제플랫폼 운영 등을 통해 도민이 직접 정책을 제안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는 방향으로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도민 공론장을 활성화하고, 진정한 의미의 민관협력 정책을 구현하는 정책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도는 정책축제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나의 목소리 정책토론회’를 제시하고 있다. 약 500명의 도민이 주제당 약 30여으로 나눠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도민 공모를 통해 선정된 의제에 대해 토론을 벌이는 종합 토론 및 소통의 장으로 펼쳐진다. 또 동두천 청년협의회에서 약 30명이 참가해 ‘경기도민, 우리의 청년정책’을 주제로 이틀간에 걸친 토론을 벌이는 행사를 비롯해 다양한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도에 따르면 예선을 거쳐 선발된 7개팀이 도를 변화시킬 아이디어로 겨루는 ‘새로운 경기제안공모 2019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대회’와 용인·군포·안산·성남·광명 등 5개 시·군이 시·군별 정책 제안을 발표하는 ‘시·군 열띤 토론회 경진대회’도 추진한다.
 
행사장에는 ‘기본소득’과 ‘경기지역화폐’ 등 민선 7기 핵심 정책과 도내 주요 시·군을 대표하는 정책이 전시되는 ‘도·시군 정책홍보’ 부스와 예쁜 이미지의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플라워 포토존’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경기도청에서 지난달 31일 열린 ‘2019 기본소득 공론화조사 공감 콘서트’에서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