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협상 결렬에 고양 버스파업…경기도 "긴급 운송대책 마련"
전세버스 투입…도민들 지하철 이용도 당부
입력 : 2019-11-19 14:26:08 수정 : 2019-11-19 14:26:0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고양지역 버스회사인 명성운수 노조가 임금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19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아침 첫차부터 명성운수 20개 노선에서 버스 운행이 중단된 상태로, 13시 기준 추가 임금협상 등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운행이 중단된 노선은 서울 등을 오가는 광역버스인 △M7129 △1000 △1100 △1200 △1900 △3300 △9700 △1082 △1500번 등이다. 좌석버스는 △830 △870 △871 △108 △921번 등이고, 시내버스는 △72 △77 △82 △66 △11 △999번 등이다.
 
경기도 고양지역 버스회사인 명성운수 노조가 임금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19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뉴시스
 
명성운수 버스를 제외한 고양의 시내·마을버스들은 107개 노선에서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도는 전세버스 20대를 긴급 투입해 고양에서 서울역 간 운행을 시작했고, 도민들에게 경의선과 3호선 등 지하철 이용도 당부하고 있다.
 
명성운수 노조는 전날 임금협상과 관련해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2차 조정 회의가 결렬된 가운데 회사 측과 추가 협상을 벌이다 이날 새벽 최종 결렬 및 파업을 선언했다. 노조는 의무근로일수 단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명성운수 노조는 도내 버스 노동자 평균임금과 비교해 20만∼30만원 적은 상태에서 회사 측의 안을 수용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경기도 고양지역 버스회사인 명성운수 노조가 임금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19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뉴시스
 
도 비상수송대책본부는 이번 파업과 관련해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한다. 추가 임금협상 등에 대해 현재까지 추가 상황이 나오지 않는 가운데 도는 파업이 이어질 경우에도 대비하고 있다. 도 비상수송대책본부는 이번 파업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업무에 돌입한 상태다.
 
도는 도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의 협조 체계에 기초, 비상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현재 추가 협상 동향이 없어 파업이 장기화할 가능성까지 보고 있다”며 “임시 전세버스 투입 노선 등이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출근시간대 6분 배차간격으로 집중 투입 등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향후 상황 변화를 지켜보면서 추가 대응도 준비할 계획이다.
 
경기도 고양지역 버스회사인 명성운수 노조가 임금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19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