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장 많이 마신 음료 '생수'…"탄산음료 3배"
롯데칠성, 용량 다변화·온라인몰 정기배송 서비스 확대
입력 : 2019-11-11 14:50:54 수정 : 2019-11-11 14:50:54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지난해 전국 식품 소매점에 유통되는 다양한 음료 제품 중 판매량 부문에서 생수가 압도적인 1등을 차지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생수 판매량이 전년 대비 약 7% 증가한 183만5823kL가 판매됐다고 11일 밝혔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한 해에 약 36L를 마신 것이며 500mL 생수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72개에 달한다.
 
롯데칠성 아이시스 생수 제품 사진. 사진/롯데칠성음료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편의점, 할인점 등 소매시장에서 판매된 국내 RTD 음료 중 생수는 판매액 기준으로 8317억원을 기록했다. 커피 1조3193억원, 탄산음료 1조1137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았다. 그러나 판매액이 아닌 판매량 기준으로는 생수가 1등을 차지했다. 탄산음료 50만kL, 커피 26만kL, 주스 25만kL 등으로 생수 184만kL와 큰 차이를 보였다.
 
최근 생수는 눈에 띄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판매량 기준으로 지난 2015년과 2018년을 비교했을 때 탄산음료, 탄산수는 각 10%, 커피는 24% 성장했지만 생수는 37%나 증가했다. 아이시스 등 롯데칠성음료의 생수 판매량도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양한 용량의 아이시스. 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는 국내 생수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하고 소비자 편익 증대와 점유율 확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 페트병의 라벨을 손쉽게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아이시스 평화공원산림수에 비접착식 에코탭을 적용했고, 소용량 트렌드에 맞춰 아이시스 8.0에 이어 지리산산청수 300mL 제품도 출시했다.
 
아울러 온라인 직영몰 '칠성몰'을 통해 200, 300, 500mL 및 1, 2L 등 다양한 생수의 정기배송 서비스를 운영하고, 사이다, 커피 등 음료와 함께 판매하는 등 편의성을 높였다. 이런 장점으로 칠성몰 이용자수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약 40% 증가했으며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정기배송 매출액은 전년대비 100% 가량 신장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압도적인 판매량을 보이는 물은 브랜드, 수원지, 가격 등에 따라 개인의 취향에 맞게 골라 마시는 음료로, 국내 60여개 생수 제조사, 200여개 브랜드가 경쟁하는 치열한 식품 카테고리 중 하나"라며 "최근 이슈화되는 프리미엄 및 초저가 제품의 출시로 인해 병 생수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