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 부회장, 전 계열사에 '비상경영체제 전환' 요청
균형 있는 경영계획·경쟁력 강화 강조
입력 : 2019-10-31 11:02:02 수정 : 2019-10-31 11:02:02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각 사에 비상경영체제 전환을 요청하고 미래에 대해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롯데는 지난 30일 신동빈 롯데 회장을 비롯해 지주 및 계열사 대표이사와 주요 임원 약 150여 명이 참석한 경영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영 간담회는 경영환경 및 관련 이슈를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는 행사다.
 
롯데지주 로고. 사진/롯데
이 날 황각규 부회장은 간담회 본 세션에 앞서 참석한 대표이사 및 임원들에게 미래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국내 및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됨에 따라, 각 사 모두 위기감을 갖고 철저히 대비해달라는 주문을 한 것이다.
 
황각규 부회장은 먼저 비상경영체제로의 전환을 요청했다. 황 부회장은 "투자의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해 집행하고, 예산관리를 강화해 임직원들에게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또한 "향후 발생 가능한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철저해 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황 부회장은 균형 잡힌 경영계획을 수립할 것도 요구했다. 그는 "현실에 부합하지 않는 장밋빛 계획이나 회사 내외부의 환경만 의식한 보수적인 계획 수립은 지양해달라"며 "명확하고 도전적인 목표를 수립하고 혁신을 통해 이를 반드시 달성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기간별로 철저한 피드백을 통해 탄력적 경영을 해달라"고 덧붙였다.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체질강화'도 강조했다. 심화되고 있는 저성장 시대에 대비해 보다 근본적인 전략이 준비되고 실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황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시대에서 과거의 성공방식은 오히려 위험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라며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과 차별화를 통한 경쟁력 제고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IT 및 브랜드 강화에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