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독일서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전시회 첫 참가
조현준 회장 "글로벌 각지에서 고객과 접점 넓혀 나갈 것"
입력 : 2019-10-17 10:52:58 수정 : 2019-10-17 11:04:19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효성이 오는 2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케이페어(K-Fair: The World’s No.1 Trade Fair for Plastics and Rubber) 2019’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케이페어는 1952년 시작으로 3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다. 이번이 첫 참가인 효성은 글로벌 넘버원 폴리프로필렌(PP)제품으로 유럽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효성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플라스틱 시장에 PP-R 파이프용 ‘R200P’를 적극 홍보하고 냉온수관용 파이프와 투명용기용 PP 소재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효성 독일 케이페어 부스 모습. 사진/효성
 
효성은 독자적 기술인 탈수소(DH: Dehydrogenation) 공정을 통해 원료인 프로판에서 PP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1998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PP-R 파이프용 제품인 R200P를 해외 유수 파이프 제조업체들에게 공급 중이다. 2006년부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하는 세계일류상품으로도 인정받았다. 
 
또한 효성의 투명용기용 PP는 내용물과 신선도 확인을 위한 투명성이 높고 강한 내구성을 갖췄다고 소개한다. 프탈레이트 미함유와 식품접촉 안전성 인증을 획득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뉴시스
 
고객의 소리(VOC) 청취 등 고객과 직접 만남을 강조한 효성 조현준 회장은 “글로벌 시장에 우리 제품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얼마나 잘 반영하고 있는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전시회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적극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WTO 산하 ITC(International Trade Center)의 국제무역통계 Trade map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독일의 PP 원료 수입량은 약 189만톤(미화 약 33억 달러) 규모로 독일은 중국(약 502만톤, 미화 약 70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 유럽1위의 PP수입국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20일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조현준 효성 회장의 설명을 들으며 전시품을 보고 있다.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