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제 비껴간 지방 부동산 볕드나
조정지역 해제된 부산 등…"대출 풀려 가격 상승 전망"
입력 : 2019-11-10 06:00:00 수정 : 2019-11-10 06:00:0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 발표 이후 서울지역을 제외한 지방 주요 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분양가 상한제 지정 범위에 지방은 한 곳도 포함되지 않았고, 일부지역은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하는 등 오히려 규제 약화 조치가 이행됐다. 정부 발표 직후 지방 주요 지역에 대한 투자 수요도 살아나는 모습이다.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이 지속되고 있는 지방 주요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탈지 관심이 쏠린다.
 
10일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 지방 및 6대광역시 주간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지난 1월 첫째 주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아파트 가격이 약 1년 전 가격인 1월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먼저 지난 1월 첫째 주 96을 기록했던 지방권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1월 첫째 주 93.1까지 하락했다. 아울러 1월 첫째 주 99.1을 기록했던 6대광역시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도 11월 첫째 주 98을 기록하며 여전히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향후 지방 아파트 시장은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정부는 이번 분양가 상한제 발표에서 부산광역시 3개구와 고양시 및 남양주시 일부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 청약 1순위 요건 중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2년에서 6개월로 줄고, 무주택 및 1주택 세대주에게만 주어지던 1순위 자격이 무주택 및 유주택 세대주와 세대원으로 확대된다. 여기에 양도세 중과 배제와 대출 조건 완화 등이 더해지면서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띌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조정대상 해제 지역을 중심으로 투자자들이 대거 몰려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세종시 등 여전히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는 지방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구가 더욱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문가들은 최근 집값이 급등한 대전 등 주요 광역시를 규제하지 않은 것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즉, 지방 경기 침체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분양가 상한제 규제를 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이번에 해제된 부산 지역은 대출이 어려웠지만, 이번에 해제되면서 대출이 가능해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부동산 가격이 상승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아울러 대구를 비롯한 대전 광주 등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규제하지 않은 것은 최근 지방 경기가 하락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최근 부산지역에서 분양한 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예비청약자들이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