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시민단체 "정치편향 교육 근절하라"
서울교육청 정문 앞서 규탄 기자회견
입력 : 2019-10-31 16:42:41 수정 : 2019-10-31 16:42:4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보수 성향 교육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시민단체들이 '인헌고 사태'로 불거진 정치 편향 교육의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교총은 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과 범시민사회단체연합과 함께 31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ㅈ 정문 앞에서 '학교·교실 정치편향 교육 규탄 및 근절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시민단체들이 31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교실 정치편향 교육 규탄 및 근절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교총
 
교육부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게 정치편향 교육 사태에 대한 철저히 조사 및 관련자 엄중 문책, 학교와 교실의 정치장화를 근절하는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이들은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학교 내 정치편향 교육에 대해 몰랐다면 더없이 무책임한 것이고, 알고도 용인하며 목도만 했다면 직무유기에 다름 아니다"라며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은 규범적 가치이자 근본이고, 헌법적 가치로서 그 어떤 이유로도 훼손되거나 침해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정치편향 교육은 학습권 침해이자 학대, 인권침해 및 교육적폐"라며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철저한 조사와 관련자 문책 등 단호한 조치를 내리고 재발 방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최인호(오른쪽)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대변인이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앞에서 학생수호연합측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서울 인헌고등학교에서는 일부 교사가 마라톤 행사 내지 수업 중에 학생에게 정치적 견해를 주입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도 '조국 사태'와 관련해 한 교사가 검찰을 비판하는 시험 문제를 출제한 바 있다.
 
시교육청의 시민 청원 게시판에는 관련 교사와 교장의 징계를 요구하는 청원이 지난 22일 올라와 현재 1만677명의 동의를 얻어냈다. 시민의 경우, 청원 게시 이후 30일 이내에 1만명 이상이 되면 교육감 내지 시교육청이 답변해야 한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이 31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학교·교실 정치편향 교육 규탄 및 근절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교총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