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3분기 누적순익 3091억원 시현
전년동기 대비 8.2%↑…김기홍 회장 “현 수준 수익성 유지할 것”
입력 : 2019-10-31 14:55:07 수정 : 2019-10-31 14:55:07
JB금융지주 여의도 사옥. 사진/JB금융지주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JB금융지주(175330)가 올해 3분기 연결 누적기준 309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8.2%(지배지분 39.5%) 증가한 실적으로, 3분기 중 및 3분기 누적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실적이다.
 
JB금융 관계자는 “계열사 간 협업 강화를 통해 그룹의 균형 있는 수익구조가 정착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 둔화로 인한 금리인하 기조 등 어려운 금융환경 하에서도 안정적인 성장 및 수익성 위주의 내실경영 정책을 바탕으로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경영지표로 지배지분 자기자본이익률(ROE) 11.8%, 그룹 연결 총자산이익률(ROA) 0.88%를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0.09%포인트 개선된 0.83%, 연체율은 전년동기 대비 0.18%포인트 개선된 0.75%를 달성했다. 
 
대손비용률(그룹 기준)은 0.38%로 전년동기 대비 0.05%포인트 개선됐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그룹의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9.83%,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잠정)은 13.39%를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0.81%포인트, 0.47%포인트 개선됐다. 
 
그룹 자회사인 전북은행(별도기준)의 누적 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9.6% 증가한 957억원을 시현했다. 
 
광주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 대비 1.2% 감소한 1397억원의 누적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은 전년동기 대비 4.4% 증가한 659억원의 누적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경기 둔화와 저금리 추세에 따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JB금융만의 차별화 전략을 계속 추구함으로써, 현 수준의 수익성을 유지하며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것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