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모친 별세에 정치권 한목소리 애도…"영면 기원"
입력 : 2019-10-29 21:33:44 수정 : 2019-10-29 21:33:4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 일기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애도를 표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께서 오늘 별세하셨다"며 "삼가 명복을 빌며 영면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큰 슬픔을 마주하신 문재인 대통령과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 강한옥 여사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이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제는 모든 짐을 내려놓고, 부디 하늘에서만큼은 고향인 흥남의 땅을 마음껏 밟으며 만나지 못한 가족들과 행복한 재회를 하실 수 있기를 기원해본다"면서 "평소 어머니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문 대통령에게 각별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실향민으로서 고인이 겪으셨을 아픔과 그리움을 기억하며, 하늘에서도 한반도 비극의 역사를 끝내고 영구적 평화를 바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여사님의 사랑과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통령이 있다"며 "여사님께서는 하늘나라에서도 대통령을 보우하시고 가르침을 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한번 여사님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은 아무 탈 없이 무사히 장례를 마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 역시 "오늘 유명을 달리하신 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 여사의 명복을 빈다"며 "특히 상주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유가족 분들에게 국민과 함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위로했다.
 
여야 인사들은 청와대가 조문을 받지 않는다고 했지만 일제히 부산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와 논의해서 문상 인원이나 시간 등을 정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은 조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모친인 강한옥 여사를 모시고 함께 제18대 대통령 선거 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