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92세로 별세(종합)
문 대통령 내외 병원서 고인 임종 지켜…청와대 "가족장으로 차분히 장례 치를 것"
입력 : 2019-10-29 19:53:31 수정 : 2019-10-29 19:53:3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강 여사가 향년 9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며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이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의 모친상은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29일부터 3일장이다. 빈소 등은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청와대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평시와 같이 일상적 근무를 수행한다.
 
문 대통령은 모친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이날 오후 경기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 참석한 뒤 행사 종료 직후인 오후 3시20분 부산을 향해 출발했다. 강 여사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입원 중인 병원을 찾아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여사는 올해 들어 건강히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은 종종 부산을 찾아 모친의 건강을 살폈다. 지난 8월16일에는 하루 연차 휴가를 내고 부산에 모친의 건강을 살폈고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에도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과 모친이 머물고 있는 부산에서 시간을 보냈다. 최근에는 지난 26일 문병하고 왔다.
 
강 여사는 북한 함경남도 흥남에서 6남매 가운데 장녀로 태어났다. 문 대통령 부친이자 남편 고 문용형(1978년 작고)씨를 만나 결혼한 후 1950년 12월 흥남 철수 당시 월남했다.
 
청와대는 2017년 10월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여름 청와대에 찾은 문재인 대통령 어머니와 청와대 본관을 소개시켜주는 문 대통령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