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생식물 사업으로 노인일자리 창출
생물자원관·제주도·노인인력개발원·카카오, MOU 체결
입력 : 2019-10-14 15:40:37 수정 : 2019-10-14 15:40:3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실내 공기정화 효과가 우수한 빌레나무 등 제주도 자생식물을 대량으로 증식하고 보급기반을 만들어 노인 일자리 등 공공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빌레나무. 사진/환경부
 
14일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인터넷·모바일 기업 카카오와 함께 제주도청에서 '자생식물 이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한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실내 공기정화 효과가 우수한 빌레나무 등 제주도 자생식물을 대량증식 및 보급하는 기반을 만들어 노인 일자리를 늘리는 게 골자다.
 
생물자원관이 제주도의 유용 자생식물을 선정하고 효율적 대량증식 연구기반을 마련하면, 제주도는 노인 일자리 등 공공일자리 사업을 행정적·제도적으로 지원한다.
 
제주 삼양초등학교 빌레나무 보급 시범사업 현장 사진. 사진/환경부
 
노인인력개발원은 노인 일자리 창출과 운영을 위한 인력모집, 교육, 사후관리와 협동조합 설립을 맡는다. 카카오는 지능형농업(스마트팜) 시설 제공과 안정적 식물관리를 위한 연구인력 지원을 한다.
 
제주 양로원 빌레나무 보급 시범사업 현장 사진. 사진/환경부
 
배연재 생물자원관장은 "우리의 소중한 식물자원을 생물다양성 보전 및 일자리 확대와 같이 현명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제주도 자생식물 자원화에 새로운 길을 열고 소중한 식물자원이 대중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