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중소기업 활력제고 간담회
"4차 산업혁명 시대, 성공의 열쇠는 '연결의 힘'" 강조
입력 : 2019-09-24 14:30:00 수정 : 2019-09-24 17:18:53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4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이사장, 기업인 등 40여명과 함께  중소기업 활력제고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4차 산업혁명 및 일본 수출 규제 등 중소기업계 당면 현안에 대한 기업현장의 목소리와 다양한 애로·건의사항 등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그 결과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박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초연결, 초지능, 융·복합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연결의 힘’이 필요하며, 중소기업간 연결의 결정체인 중소기업협동조합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는 조합원간 나아가 조합간 협업을 촉진 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인프라 구축, 자금 지원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내수부진, 한일 갈등과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속에서 중소기업 스스로의 혁신과 노력을 강조하는 한편, “위기 대응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해 중기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개별 중소기업 생존의 문제를 넘어 해당산업 자체가 침체될 수있는 규제사항들은 조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중기부에서 적극 나서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들은 일본 수출 규제 등 급격한 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중소기업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대기업과의 상생, 기술경쟁력 확보, 규제 완화, 유연한 노동시장 조성 등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인공지능(AI) 기반의 데이터 활용과 분석을 지원하기 위한 `제조 데이터 센터·플렛폼` 구축과 대-중소기업간 협력을 위한 ‘개방형 경쟁 플랫폼’ 확산,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발굴 확대 등의 추진 계획을 밝혔다. 
 
또한, 탄력적·선택적 근로시간제 개선, 화평법·화관법 규제 완화 등의 건의에 대해서는 “업계 입장에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다"며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또 “개별 기업 혼자서 신산업에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기업들이 서로 `상생과 공존`의 가치아래 협업을 해야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할 수 있다”며 “기업 간 연결, 조합 간 연결에 적극 나서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