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지 못하면 죽는다는 각오"…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총력
경기 '거점 소독시설 확대' 등 농축산부 지침보다 강도 높은 대응
입력 : 2019-09-22 10:00:00 수정 : 2019-09-22 11:10:5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파주지역 양돈농가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 2건이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가운데, 경기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시사항보다 높은 ‘최고 단계’ 대응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초기 대응에 실패할 경우, 우리나라 전체로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이재명 지사는 “가용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과하다 싶을 정도의 대응을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농축산부 지침에 기초, 파주·연천·동두천·포천·김포 등 도내 5개 중점 방역지역에 대한 강도 높은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도는 ASF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행동지침(SOP)’보다 살처분 범위를 확대해 3킬로미터 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한편, 해당 농가와 역학관계가 있는 모든 농장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진행했다.
 
도내에서 살처분된 돼지는 ‘파주 1차 발생농장 3킬로미터 이내 2369마리’와 ‘연천 2차 발생농장 3킬로미터 이내 4732마리’, ‘역학관계가 있는 모든 농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8326마리(5개 농가)’ 등을 합쳐 총 1만5427마리다.
 
이 지사는 최근 ASF 현장을 찾아 예방적 살처분을 조속히 마무리하는 것은 물론, 현장의 빈틈없는 대응을 주문하기도 했다. 중점 관리지역 내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반출금 조치 기간도 당초 1주에서 3주로 연장해 운영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이 기간 동안 중점 방역지역 축사에 일반인은 물론 수의사와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도 ‘질병 치료 목적’ 이외에는 출입할 수 없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2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 및 지도를 위해 안성에 있는 거점 소독시설을 방문, 관계자들과 방역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도는 ‘사람 간 접촉’에 의한 ASF 확산 방지를 위해 도내 시·군 주요 행사를 취소할 것도 요청했다. 도는 지난 17일 축산인 모임 및 관련 행사 일체를 금지하고, 많은 사람이 모이는 기타 행사도 가급적 취소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의 공문을 도내 주요 시·군에 발송했다. 특히 기존 9개 시·군 12곳이었던 거점 소독시설을 파주지역 발생 이후 12개 시·군 23곳으로 확대했다. ASF의 연천지역 추가 발생 이후에는 17개 시·군 27곳으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17개 시·군 소독시설 27곳에서는 전 시·군의 가용장비가 총동원돼 모든 축산 차량 등에 대한 소독이 이뤄지고 있다. 아울러 파주와 연천지역 돼지농가의 전체 이동제한 조치를 ‘별도 조치 시’까지 유지하도록 하는 한편, 경기·인천지역 돼지가 다른 시·도로 반출되지 않도록 하는 생축 반출금지 조치와 돼지 방목 사육 금지, 분뇨 외부 반출 금지 조치 등을 통해 ASF 추가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여부는 공무원들의 손에 달려있다는 각오로 대응해달라는 이재명 지사의 당부에 따라 공무원들 모두 ‘막지 못하면 죽는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돼지 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인근의 거점 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조치를 취하고, 축산농가에서도 주변 소독과 외부인 출입통제 등 적극적인 차단방역 조치를 취해주길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도는 ASF 확산 방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확진 판정 지역인 파주·연천에 각각 특별조정교부금 10억원을 비롯, 도내 19개 시·군에 긴급지원 방역대책비 30억원 등 총 50억원을 긴급 투입하고, 상황 변화에 따른 적극적 대응을 요청한 상태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2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 및 지도를 위해 이천에 있는 거점 소독시설을 방문, 관계자들과 방역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