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찰, 조국 이슈 덮으려 화성살인사건 공개 의심"
이채익 "조국 시국선언 한시간 전 브리핑"…나경원 "전부처에서 조국 물타기용 브리핑 이어져"
입력 : 2019-09-20 11:27:58 수정 : 2019-09-20 11:27:5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20일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조국 시국선언 이슈를 덮기 위해 부랴부랴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상황을 발표한 것이 아닌지 국정감사를 통해 확인하겠다"며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은 전국 대학교수 3396명이 조국 교체 촉구 시국선언 당일에 경기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에 대한 국민 공개가 우연이지 밝혀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경찰을 감독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한국당 간사로 활동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채익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시국선언보다 한 시간 가량 앞선 시각 경기남부지방청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언론 브리핑을 했다"며 "경찰이 언제부터 수사초기사건에 대해서 유력 용의자를 공개하지 못하는 와중에 하루 전에 언론 브리핑 설명했는지 의문이 든다. 조국 시국선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찰청 내부에서도 하루전 브리핑 예고와 경찰청이 확인되지도 않는 부분을 내부에서도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의 DNA를 요청했으나 다른 피해사건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며 요청을 거부했다. 왜 허둥지둥 공개했는지 명백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의 문제 제기에 힘을 실었다. 나 원내대표는 "전 부처에서 조국 이슈를 덮기 위한 물타기용 발표가 이어지고 있어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며 "경찰 역시 전혀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