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시스, 전기차 성지 ‘제주’에 직영점 오픈
입력 : 2019-09-17 15:33:09 수정 : 2019-09-17 15:33:0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캠시스는 초소형 전기차 브랜드 ‘CEVO(쎄보)’의 3호 직영매장 ‘CEVO 제주지점’을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캠시스는 첫 직영점 ‘서울/경기지점’에 이어, 전남 영광에 위치한 2호점, 제주시에 3호점까지 1달 동안 3개의 매장을 오픈하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특히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제주에 진출해 초소형 전기차 보급 확산과 CEVO의 인지도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제주시 월랑로 58에 위치한 ‘CEVO 제주지점’은 제주공항에서 차로 약 15분 거리에 있으며, 제주도청 및 신제주 이마트 부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매장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주말 및 공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17일 오픈한 캠시스 'CEVO 제주지점' 모습. 사진/캠시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제주도는 지난 6월에 마무리된 CEVO-C 사전 예약에서도 경기, 서울에 이어 세 번째로 예약 고객수가 높게 나타나는 등 자사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 이곳에 매장을 신설하게 됐다”며, “‘전기차의 섬’ 제주도 내 직영점 오픈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관심 증대는 물론, 스마트 이모빌리티 업계의 선도적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제주도는 지난해 대비 150만원 증액된 40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등 초소형 전기차 보급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일반소비자가 CEVO-C(출고가 1450만원 기준)를 구매할 경우 국가보조금 420만원을 더한 총 820만원이 지원돼 600만원 초반에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캠시스는 제주도민이 구매할 시 특별 프로모션을 추가 제공할 예정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