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과반 "부모가 도움준 성공에 박탈감 느껴"
응답자 71% "노력 없이 취업한 지인 있어"…3명 중 1명은 "부모님 원망스럽다"
입력 : 2019-09-16 08:46:28 수정 : 2019-09-16 08:46:2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성인 과반은 부모 능력이 사회적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점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3~9일 성인남녀 3289명에게 ‘사회적 성공과 부모의 능력’을 설문해 16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절반이 넘는 52.5%가 부모 능력이 사회적 성공에 영향을 끼치는 것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박탈감이 드는 순간으로는 ‘돈 걱정 없이 편하게 사는 사람을 볼 때’(70.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부모 회사에 바로 입사하는 사람을 볼 때’(51.9%), ‘사회지도층의 청탁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48.3%), ‘부모를 통해 입시, 취업을 청탁하는 사람을 볼 때’(45%), ‘면접에서 부모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17.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실제로 응답자의 71%는 부모의 도움으로 별다른 노력 없이 취업에 성공한 지인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급기야는 자신의 부모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 본 성인남녀 3명 중 1명은 취업 준비를 하면서 본인 부모의 능력에 대해 원망해 본 경험(34.3%)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부모 능력이 자식의 사회적 성공에 지대한 요소라는 인식이 팽배했다. 전체 응답자의 76.3%가 ‘부모 능력이 자식의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자식의 성공에 있어 부모의 능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50%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향을 끼친다고 여기는 부모의 능력으로는 경제적 능력(75.3%,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인맥(59.3%), 사회적 지위(55.6%), 직업(41%), 가정환경(39.8%), 정보력(30.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사회지도층의 가족 취업 등 끊이지 않는 청탁 논란과 처벌 수위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72.9%는 ‘권력, 재력 등을 이용, 처벌 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고 느끼고 있었다. 다음으로 ‘동일하게 처벌받는다’(15%), ‘신상공개, 도덕적 책임까지 더 심하게 처벌받는다’(12.1%) 순으로 답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