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업 멈추면 서울 공급 전몰?
1000가구 이상 모두 정비사업…고정비 등 규모 경제로 대형사 위기
입력 : 2019-09-15 06:00:00 수정 : 2019-09-15 06:00:0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실제 적용될 경우 서울에서 1000가구 이상 대규모 주택 사업장을 찾아보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했거나, 분양 예정인 단지 중 1000가구 이상 규모는 모두 도시정비사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 상한제가 서울지역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겨냥하고 있다는 점에서 도시정비사업 중단이 대규모 사업장 중단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서 대규모 주택 사업장이 사라지면 대형 건설사는 인력 운영 면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분양했거나, 분양 예정인 단지 중 1000가구 이상 규모는 모두 재건축과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2월에 분양한 태릉해링턴플레이스, 홍제역해링턴플레이스를 시작으로 4월에 분양한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 5월에 분양한 롯데캐슬크라시아, 7월에 분양한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와 서초그랑자이 등도 모두 도시정비사업이다. 여기에 앞으로 올해 안으로 분양할 예정인 단지 중 1000가구 이상 단지는 둔촌주공, 방배5구역, 장위4구역, 래미안원베일리 등으로 모두 재건축과 재개발 사업이다.
 
이 때문에 향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실제 적용될 경우 서울 내에서 1000가구 이상 주택 사업장을 찾아보기 힘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분양가 상한제가 서울지역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겨냥하고 있기 때문이다.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될 경우 조합원 분담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도시정비사업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가 상한제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곳에서만 적용이 가능한데, 서울 25개 자치구가 모두 투기과열지구로 묶여 있기 때문에 사실상 서울 전 지역이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될 수 있는 지역이다.
 
특히 서울 내에서 1000가구 이상 대규모 사업장이 사라질 경우 대형 건설사에게 직격탄이 될 수 있다. 인건비 등 고정비 단가는 물론 인력 운영 등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소규모 사업장을 여기저기 운영하는 것보다 대규모 사업장 하나를 운영하는 것이 효율적이고, 규모의 경제에서 수익성이 높다.
 
건설사 한 관계자는 “적어도 500가구 이상은 되어야 사업을 참여할지 검토할 수 있을 정도가 된다. 소장 한명 보내고, 직원들 보내고 해야 되는데 그것보다 더 작은 규모의 사업장은 사실상 수익이 남지 않는다”며 “특히 서울에서 대규모 사업장이 사라질 경우 지방 사업에 집중해야 되는데 서울보다 원가가 더 투입되는 면도 있다”고 말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