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국민 저항권으로 정권 끝장내야"
"보수, 정의·공정·평등 등한시 반성하고 새로운 보수 세워야"
입력 : 2019-09-10 11:08:12 수정 : 2019-09-10 11:08:1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10일 "권력이 불법·반칙을 일삼을 때 국민은 저항권을 가지고 있다.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한 것은 대한민국 역사에도 전세계 역사에도 없던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임명강행은 국민에 대한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어제 문 대통령은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하는 자리에서 공평·공정·특권·기득권을 함부로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정상의 상태가 아니다. 정신세계가 어떻게 됐길래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며 그런 말들을 내뱉을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절대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할 일을 해달라고 공개적으로 당부한다"며 "검찰이 제대로만 한다면 장관이라고 부르기도 싫은 조 장관은 이제 곧 물러날 수밖에 없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또 "보수가 자유만 외치고 온 국민이 원했던 정의·공정·평등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위선적인 진보세력의 전유물인 양 등한시했던 점을 반성해야 한다"며 "보수 정치권이 낡은 보수를 깨트리고 새로운 보수를 세울 수 있는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이 조국 퇴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