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딸 논문’ 교수 아들 소환
실제 인턴 활동 여부 등 조사
입력 : 2019-09-07 00:15:52 수정 : 2019-09-07 00:15:5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린 장영표 단국대 교수의 아들 장모씨를 소환 조사했다.
 
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최근 장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프로그램에 어떻게 참여하게 됐는지, 실제로 인턴 활동을 했는지 등을 캐물었다.
 
장씨는 고교 3학년이던 2009년 5월께 서울대 법대 법학연구소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십을 하고 이듬해 9월 미국 듀크대에 입학했다. 조씨도 비슷한 시기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고 고교 생활기록부에 적혀 있다.
 
장 교수도 지난 3일 검찰에 출석해 조씨를 논문 제1저자로 등재한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장 교수 부자에 대한 조사와 관련자 진술 등을 토대로 장씨 등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이력이 허위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 참석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