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미 "한국 지소미아 연장 종료 결정에 우려·실망"
입력 : 2019-08-23 08:59:47 수정 : 2019-08-23 09:13:5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국이 22일(현지시간)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종료 결정에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시했다. 미국의 만류에도 한국이 지소미아를 종료한 데 따른 불만이자,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동북아 3국 공조 체제가 훼손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오늘 아침 한국 외교장관과 통화했다"면서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우리는 (한일) 양국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길 촉구한다"며 "양국의 공동 이익이 중요하고, 이는 미국에도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일 양국은 모두 미국의 대단한 파트너이자 친구”라며 “우리는 그들이 함께 진전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데이브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재인정부가 일본과의 지소미아 갱신을 보류한 결정에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상호 방위 및 안보 유대의 완전함은 한일관계 다른 분야에서의 마찰에도 불구하고 지속돼야 한다고 강하게 믿는다"며 "한일과 양자 및 3자 방위,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는 데 대해 미국도 우리의 결정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대테러 세계 포럼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