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자영업자 응급상담 체계 구축"
우리은행-자업업단체, 약식 참석…"자영업자 지원 홍보 강화"
입력 : 2019-08-22 15:00:00 수정 : 2019-08-22 15: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자영업자를 위한 응급 상담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소공로 우리은행 본점에 열린 '포용적 금융 생태계 조성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행사는 우리은행과 5개 자영업단체가 협약식을 체결하고, 간담회를 통해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윤석헌 금감원장을 비롯해,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윤석헌 원장은 "많은 정책자금과 지원제도가 있더라도, 자영업자들이 생업에 바빠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담보와 신용도가 부족해 은행대출에서 소외됐다는 뼈아픈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자영업자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언제든 방문해 해결방안을 처방받을 수 있는 응급상담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지역별로 설치된 은행의 '자영업자 컨설팅 센터'를 활용하고 운영도 내실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달부터 18개의 컨설팅 센터를 운영 중이다. 올 하반기에는 10개의 센터를 신설해 총 28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금감원은 자영업자들이 정책자금 지원제도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할 방침이다. '한눈에 파악하는 자영업자 지원제도' 안내문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다.
 
윤 원장은 "자영업자들이 금융지원제도에 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자영업자의 특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은행 신용평가체계도 개선한다.
 
윤석헌 원장은 "재무적 이력과 담보를 중시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잠재력과 미래성장성을 가진 자영업자에게 돈이 흘러갈 수 있는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하겠다"며 "금융권의 적극적인 호응과 협조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자영업자 단체와 협약식을 체결하고, 자영업자 우대 금융상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또 업종별 맞춤형 금융상품도 개발하기로 약속했다.
 
윤석헌(가운데) 금융감독원장이 지난5월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9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