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0.91%…전기대비 0.07%p↓
금감원 2019년 2분기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현황 발표
입력 : 2019-08-20 12:00:00 수정 : 2019-08-20 12: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올해 2분기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91%로 전분기말(0.98%) 대비 0.07%포인트 하락했다.
 
20일 금융감독원은 2019년 2분기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현황을 발표했다.
 
국내은행의 부실채권은 17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조원 감소했다. 기업여신이 15조5000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88.4%)을 차지했다. 이어 가계여신(1조8000억원), 신용카드채권(2000억원) 순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5%로 전분기말(100.8%) 대비 4.2%포인트 상승했다.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4조1000억원으로 전분기(3조3000억원) 대비 8000억원 증가했다. 기업여신 신규부실이 3조2000억원으로 대부분(78.0%)을 차지했다. 이는 전분기(2조4000억원) 대비 8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8000억원으로 전분기(8000억원)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5조1000억원으로 전분기(3000억원) 대비 2조1000원 증가했다. 특히 상·매각(상각 1조1000억원, 매각 1조3000억원), 담보처분을 통한 여신회수(1조원), 여신 정상화(1조400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1.32%)은 전분기말(1.43%) 대비 0.11%포인트 하락했다. 이중 대기업여신(1.95%)은 전분기말(2.12%) 대비 0.16%포인트 줄었다. 중소기업여신(0.97%)은 전분기말(1.05%) 대비 0.08%p 하락했고, 개인사업자여신(0.35%)도 전분기말(0.39%) 대비 0.05% 감소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0.25%)은 전분기말(0.25%)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주택담보대출(0.19%)도 전분기말(0.19%)과 비슷했고, 기타 신용대출(0.39%)은 전분기말(0.40%) 대비 0.01%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비율(1.38%)은 전분기말(1.34%)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 신규부실 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 금감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