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계좌 연장' 코빗 "입금 재개 통해 제2도약 나설 것"
입력 : 2019-08-08 09:53:23 수정 : 2019-08-08 09:53:23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코빗은 최근 정보보안 실사와 자금세탁방지실태 조사에서 적정 의견을 받아 실명계좌를 연장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차주 내로 입금 재개를 시작하고, 국내·외에서 강화되고 있는 자금세탁방지(AML) 규제와 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제도 개선 등 고객보호 강화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코빗은 향후 그동안 고객보호를 위해 분산돼 있던 기능들을 한 곳으로 집중해 관리한다. 각종 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통한 입·출금 제한 정책 강화, 고객 등급과 AML 등도 더욱 강화한다.
 
또 내부 조직 개편과 인력 충원은 물론 신용평가사, 인공지능(AI) 머신러닝 전문업체 등 외부와의 협력을 통한 고도화 작업도 병행할 예정이다. 은행 등 유관기간과는 이상금융거래탐지와 AML를 위한 적극적인 공조와 협력으로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제도 마련도 진행한다.
 
박상곤 코빗 대표는 "고객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고객들이 더욱 믿고 신뢰하는 거래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유관기관들과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투명한 거래환경을 만들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빗은 의심되는 지갑주소 분석과 범죄 추적을 위한 수사기관 협조는 물론,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자 구제를 위한 기금 조성 등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도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